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KIET 산업경제

  • 보고서
  • 정기간행물
  • KIET 산업경제

국내 펫코노미(Pet+Economy) 시장의 현황과 시사점

저자 박지혜 발행일 제 호 (2017.07.12)
원문 pdf 

고령화와 1인가구 급증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 소득증가 등에 따라 반려동물을 보유하는 가구가 증가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펫팸족(Pet+Family)’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하였다. 국내 반려동물 관련 시장규모는 2012년 9,000억원에서 2015년에는 두 배 증가한 1조 8,000억원을 기록, 2020년에는 5조 8,000억원으로 예상된다. 최근 확대되는 반려동물시장에는 고품질, 스마트화, 웰빙 등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으며, 이에 맞춰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가 출시되고 있다. O2O서비스, IT를 결합한 상품, 반려동물 TV채널 등의 서비스뿐만 아니라 반려동물관리사, 반려동물행동교정사, 반려동물장례지도사 등이 유망직종으로 떠오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을 위한 보험, 펫신탁 등 금융서비스도 출현하였다. 하지만 아직 국내에서는 펫푸드, 반려동물 용품에 대한 수입의존도가 높은 상태이고, 반려동물 진료비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존재한다. 따라서 반려동물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국내 반려동물산업의 확대 및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 또한, 국산용품의 시장확대와 고부가가치화를 위해서 소비자 니즈에 맞는 다양한 제품 출시뿐만 아니라 국민적 인식 제고를 위해 품질인증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 두 번째로, 진료수가 기준이 없어 진료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으므로, 표준수가체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 공정한 진료비 책정을 위해 면밀한 연구 및 소비자를 이해시키려는 노력이 수반되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유기동물로 인한 사회적 비용절감과 다양한 펫보험 상품 출시를 위해 동물등록제의 실효성 등 체계적인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