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KIET 산업경제

  • 보고서
  • 정기간행물
  • KIET 산업경제

유행성 전염병이 경제와 산업에 미친 영향 : 과거 사례의 경우

저자 강두용, 민성환 발행일 제 호 (2020.03.18)
원문 pdf 

이 글에서는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을 예측하기 위한 참고 사례로서 사스(SARS)가 그 주요 발병국인 홍콩, 싱가포르, 대만 경제에 미친 충격과 메르스(MERS)가 한국 경제에 미친 충격을 살펴본다. 이들 사례에서 보이는 몇 가지 공통적 특징 등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사례별 충격의 크기 차이에도 불구하고 공통적으로 경제적 영향은 단기에 그치고 상황 종료 이후에는 급반등하면서 장기 영향은 미미하였다. 이는 거시경제의 경우나 개별 업종의 경우 모두 마찬가지였다. 경제적 충격은 사스 3국의 경우 상당히 커서 2분기에 걸쳐 분기성장률을 1.2%포인트(싱가포르)~2.4%포인트(홍콩) 낮추는 효과를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둘째, 전체 경제에의 충격이 비교적 큰 경우에도 업종별로는 충격의 크기에 큰 편차가 존재하고 대체로 일부 업종에 피해가 집중되었다. 예컨대, 사스 3국 사례의 경우 최대 피해업종의 분기 성장률을 약 20%포인트 낮추는 충격을 미친 반면, 상당수의 업종은 별다른 가시적 영향을 보이지 않았다. 셋째, 주요 피해업종의 내용은 4사례에서 상당한 공통성을 보였다. 사스 3국 경우 업종별 피해 정도는 공통적으로 음식숙박, 운수, 유통의 순으로 나타났고 메르스 한국의 경우도 음식숙박업이 주요 피해업종의 하나였다. 넷째, 4사례 모두 충격은 주로 수요측면을 통해 나타난 것으로 추정되었다. 이같은 특징 중 일부는 사스나 메르스가 전세계적 확산이 아닌 국지적 발병에 그쳤고 지속기간이 비교적 짧았다는(1~3분기 이내) 특성과도 밀접한 관련을 갖는 것으로 보이며, 이번 코로나19 사례의 영향을 예측할 경우 사례별 특성의 차이를 감안할 필요가 있다.